Fox News 공동

Fox News 공동 진행자는 DeSantis’, Abbott의 ‘Sleazy’ 이민 ‘스턴트’를 강타합니다.

Fox News 공동

토토사이트 Fox News의 공동 진행자인 Geraldo Rivera는 금요일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와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가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정책에 항의하기 위해 이민자들을 전국으로 수송한 것에 대해 비난했습니다.

리베라는 트윗에서 “현재의 이민 꼼수를 저지르는 천박한 동기에도 불구하고 DeSantis 주지사와 Abbott 주지사는 문제를 1면

뉴스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나는 배고프고 매우 야심 찬 정치인들이 국경 위기를 완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을 내놓을 것을 촉구한다”고 트윗했다.

그의 발언은 공화당 주지사가 이번 주에 수십 명의 이민자를 다른 주로 보내서 바이든 행정부가 불법 이민과 관련하여 국경을 잘못 다루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후 나왔다. 한편 공화당 애리조나 주지사 더그 듀시(Doug Ducey)는 지난 5월부터 이민자들을 태운 버스 43대를 워싱턴 D.C.로 보냈다.

애보트는 목요일에 워싱턴 D.C. 해군 천문대에 있는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의 집으로 이민자 버스 2대를 보냈다고 말했다. 이 버스에는 원래 우루과이, 베네수엘라, 콜롬비아, 멕시코에서 온 이민자 75~100명이 포함되어 있었다.

Fox News 공동

“오늘 아침 두 대의 텍사스 이민자 버스가 DC의 해군 천문대에 도착했습니다.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 국경이 ‘안전’하다고 주장하며

위기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이민자들을 그녀의 뒤뜰로 보내 바이든 행정부가 일을 하도록 촉구하고 있습니다.

국경을 확보하라”고 애보트가 트위터에 올렸다.

CNN이 입수한 텍사스 비상관리국 보고서에 따르면 텍사스는 지난 4월부터 이민자들을 태운 수십대의 버스를 전국적으로 보내고 있으며 워싱턴 D.C.와 뉴욕으로 가는 교통수단에 1,200만 달러 이상을 지출하고 있다.

텍사스 공화당 하원의원인 토니 곤잘레스(Tony Gonzales)도 이민자들을 해리스의 집까지 버스로 몰고 온 애보트를 비판하며

“망명 자격이 없는 사람들은 정치적 수도로 미국 전역을 돌아다니는 버스를 타지 말고 본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말했다.

Abbott의 대변인 Renae Eze는 이메일 성명에서 Abbott의 사무실이 DeSantis 및 그의 팀과 논의한 바 있으며 “압도되고 과잉된 국경

지역 사회에 절실히 필요한 구호를 제공하기 위한 우리의 버스 전략”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more news

Eze는 “우리가 Martha’s Vineyard로 향하는 초기 비행기에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이 국가적 위기에 대응하고 텍사스 주민들을 돕는

지원에 감사드립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애벗 주지사는 모든 동료 주지사들이 국경을 확보하기 위한 이러한 노력에 참여하고

이러한 무모한 국경 개방 정책을 계속하려는 바이든-해리스 행정부의 실패하고 불법적인 노력에 집중할 것을 권장하고 환영합니다.”

DeSantis는 수요일에 플로리다에서 매사추세츠주 마사스 빈야드까지 1200만 달러를 들여 약 50명의 남성, 여성, 어린이를 태운 두 대의 비행기로 이민자들을 도왔습니다.

플로리다 주지사의 결정을 옹호하며 그의 전 공보 비서인 Christina Pushaw는 트윗에서 Martha’s Vineyard 주민들이

이민자들을 환영하는 것에 대해 “기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트윗에서 그녀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그들은 성역 도시에 투표합니다. 그들은 그들만의 성역 도시를 얻습니다.

그리고 불법 외국인은 마을의 다양성을 증가시킬 것입니다. 그것이 강점입니다. 맞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