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제프 슈스터: ‘반유대주의는 어디에서든

요제프 슈스터: ‘반유대주의는 어디에서든 비인간적이다’
요제프 슈스터(Josef Schuster) 중앙 유대인 위원회 회장은 도큐멘타 아트 쇼에서 반유대주의 스캔들에 대해 DW와 이야기했습니다. 그는 더 많은 계몽과 교육을 간청합니다.

요제프 슈스터

DW: Documenta는 6월에 대규모 반유대주의 스캔들로 시작되었습니다.

반유대주의적 이미지가 뚜렷하게 드러난 타링 파디의 ‘인민의 정의’ 현수막에 관한 것이었다.

당신은 그것이 당신의 가장 거친 악몽을 넘어섰다고 그 당시에 말했습니다. 무슨 뜻이었습니까?

Josef Schuster: 우리는 이스라엘과 관련된 반유대주의 가능성에 대해 미리 지적하고 경고했는데, 그런 미술 전시회에서 상상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사실은: 나는 고전적인 반유대주의와 같은 노골적인 반유대주의를 기대하지 않았습니다.

그것이 내가 “가장 사나운 악몽”을 넘어섰다고 말했을 때 의미했던 것입니다.

반유대주의는 어느 정도까지 명확하게 인식될 수 있었습니까?

요제프 슈스터

묘사된 등장인물들은 친숙한 반유대주의적 진부한 표현을 사용하여 매우 분명하게 유대인임을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당신이 말했듯이, 인도네시아 큐레이터 그룹 Ruangrupa가 근처에 있다는 것을 포함하여 이벤트를 앞두고 경고 표시가있었습니다.

BDS — 반이스라엘 보이콧, 매각 및 제재 운동. 이 스캔들을 피하지 못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설명이 전혀 없네요.

우리는 준비 과정에서, 또한 연방 문화 미디어 커미셔너인 Claudia Roth와의 회담에서도 이를 분명히 지적했습니다.

그녀는 카셀의 책임자들과 상의한 후 도큐멘타에 반유대주의적인 묘사가 없을 것임을 보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자신이 속았다고 말합니다.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벽화 외에 다른 항목들도 미리 경고를 받았다는 뜻인가?

처음에는 아무도 묻지 않았습니다. 어떤 그림이 표시되고 있습니까?

질문은 오히려: 전시회에서 반유대주의적 묘사가 나타나지 않도록 보장할 수 있습니까?

그리고 그녀[장관]는 이것이 사실일 것이라는 명백한 확인을 받았습니다.

큰 현수막을 내리는 발판 위의 남자들
거센 비판에 ‘인민정의’ 현수막 철거

반유대주의적 묘사와 관련된 다음 스캔들은 7월에 이어졌습니다.

그것은 시리아 예술가 Burhan Karkoutly의 그림이 있는 브로셔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서울 오피 그것들은 검토되었고 법적으로 밀폐된 것으로 간주되었으며 논평이 있지만 여전히 전시되어 있습니다.

그 접근 방식은 어떻습니까?

법적으로 기밀이 있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반유대주의를 표방한다는 사실이 문제다.

그리고 법적으로 법적 조치가 취해지지 않더라도 2022년 독일에서 열리는 국제 미술 전시회에서 어떤 형태의 반유대주의도 설 자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Ruangrupa는 그들이 다른 문화적 맥락에서 왔으며 반유대주의는 독일과 인도네시아에서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그것이 딜레마를 바라보는 합법적인 방법입니까?

그럴 수도 있지만 내가 생각하는 한 반유대주의는 인도네시아에서든 독일에서든 어디서 발생하든지와 상관없이 반유대주의입니다. more news

물론 반유대주의, 반이스라엘 고정관념은 불행히도 일부 국가에서 흔히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역사와 책임이 있는 독일에서는 그런 일이 일어날 수 없습니다.

마이크에 대고 말하는 Ade Darmawan

Ruangrupa는 문화적 차이를 주장했습니다. 여기 대변인 Ade Darmawan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