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비인간적인’ 이민자 수용소 폐쇄

리비아

파워볼 리비아, ‘비인간적인’ 이민자 수용소 폐쇄
리비아 내무장관 파티 바샤가(Fathi Bashagha)는 리비아에서 가장 큰

세 곳의 이민자 구금 시설을 폐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문제의 센터는 Misrata, Tajoura 및 Khoms에 있습니다.

리비아의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조직은 이러한 폐쇄로 인해 나머지 센터가 더 과밀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또한 인신매매범의 손에 더 많은 이주민이 남을 가능성을 두려워합니다.

유엔은 지난달 리비아에 있는 모든 난민 수용소가 난민을 수용하기에 적합하지 않다며 철거를 촉구했다.More News

다양한 수용소에 수감된 사람들은 일상적인 고문, 강간, 영양실조, 결핵과 같은 질병의 확산 등을 견뎌야 하는 상황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러한 상황을 “끔찍하고 비인간적”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장 폴 카발리에리(Jean-Paul Cavalieri) 리비아 유엔난민기구의 고위 관리는 BBC에 “이 구금소는 최소한 일부는 밀수업자,

인신매매범, 때로는 강제 노동과 관련된 비즈니스 모델에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리비아

유럽에 도착하기를 희망하는 많은 아프리카 이민자들이 리비아의 노예 시장에서 종종 성노예나 건설 노동자로 팔렸습니다.

리비아 서부에는 트리폴리에서 UN이 승인한 정부가 명목상으로 운영하는 12개의 구금 시설이 있는 것으로 믿어집니다.

리비아가 3개 센터를 폐쇄하려는 계획은 지난 7월 치명적인 미사일 공격을 받은 이민자들이 Tajoura로 돌아가고 있다는 비판에 따른 것입니다.

유엔 리비아 대사 가산 살라메와 인권 고위 관리인 미셸 바첼렛은 “어이없는” 공격은 전쟁 범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미국이 공동성명 승인을 거부하자 이를 규탄하지 못했다고 외교관들은 전했다.

Tajoura 구금 센터는 수도 트리폴리에서 가깝습니다. 이곳에서는 UN이 승인한 정부와 벵가지에 기반을 둔 리비아 국군이 도시를 장악하기로 맹세한 전투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만 150명의 이민자들이 리비아를 떠난 후 익사했습니다. 이탈리아를 위해.

이는 올해 지중해에서 발생한 최대 인명 피해다.

목요일 리비아와 이탈리아 사이에서 침몰 위기에 처한 배에서 여성 16명과 아기 2명 등 52명의 난민이 구조됐다.

스페인 당국은 이전에 구조를 수행한 자선단체인 Proactiva Open Arms에 최대 900,000유로($999,000, £825,000)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수색 및 구조 임무를 중단할 것을 경고했습니다.
대피 예정”
Leyla는 리비아 서부에서 명목상 트리폴리 정부가 운영하는 약 12곳 중 하나인 구금 시설의 상태가 비참하다고 말했습니다.

“나는 50명의 다른 여성들과 변기용 양동이와 함께 작은 방에 갇혔습니다.

그녀는 BBC에 “간신히 식사를 했고 물도 충분하지 않았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결핵에 걸렸고 일부는 내 팔에 안겨 숨졌다. 나는 구타를 당하고 고문을 당했다”고 말했다. 모하메드는 나중에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그녀는 말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BBC에 유엔 직원들이 그가 사망한 날 구치소를 방문했지만 그의 사망은 방문과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죽은 망명 신청자와 그의 아내는 다음 달 대피 예정이었다”고 덧붙였다.